티스토리 뷰


















평소에 자주 가는 제가 아주 좋아하는 초밥집이 있습니다.

갑자기 초밥이 땡겨서 점심에 먹으거 갔는데

하필 쉬는날이어서 그냥 집으로 가기도 그렇고

딱히 바꾸고 싶은 메뉴도 떠오르지 않아서,

전에 운동하다가 봤었던 스시집으로 가봤습니다.

그렇게 처음 찾아간 곳이 '연스시'라는 초밥집이네요.






















매장이 상당히 깔끔합니다.

슬러시도 있네요. 아이들이랑 같이 오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후식이 되겠네요. 

저는 사진만 찍고 먹어보지는 못했네요.















메뉴판을 보다가

특정식이라는 것이 보이길래 뭐뭐 나오는지 물어보고

바로 주문했습니다. 그냥 여러가지 잘하는 음식들을

모아서 주시는 것 같아서 갑자기 끌리더라구요.



























샐러드가 나왔는데, 제가 음식 만드는 것에 재주가 없는데,

한번 만들어 먹어보고 싶은 맛이네요.




주방 안쪽에서 요리하시는 쉐프님의

내공이 느껴지는 셀러드입니다.















그리고 제가 너무 좋아하는 무조림.



무조림이 너무 맛있더라구요.

그래서 집에서 나중에 해먹어도 봤는데요.

역시나 쉐프님이 한 무조림이 맛있어서

그런 맛이 안나더라구요.















이번에는 회 사시미가 나왔는데요.



중간중간 금가루가 있는 것이 보이시나요?

햇볕이 너무 강해서 사진이 잘 안나왔는데,

양도 많고, 구성도 정말 좋더라구요.

하나하나 맛이 달라서 너무 맛있게 먹었습니다.

진심으로 사진만 봐도 또 가서 먹고 싶네요.
















그리고 또 하나의 감동의 맛을 자랑하는

스시입니다. 요즘 제가 회를 크게 만들어주는 스시를 좋아했는데,

연스시에서 먹어보니 꼭 회가 큰게 맛있는 것은 아닌가 봅니다.




적당한 크기의 스시에 모두 각각의 다른 맛이 있어서

먹으면서 너무 재미있고 좋더라구요.















마무리는 튀김으로 마무리했는데요.

튀김도 그냥 간장 소스에 먹는 것이 아니라

가루를 뿌려먹을 수 있게 되어있는데요.




마무리로 먹은 튀김의 소스가루가 또 엄청 입맛을

당기는 맛이더라구요.ㅎ
















참고로 정말 조금만 뿌려서 먹어도 됩니다.

아래 사진처럼 뿌려서 드시면

너무 강한맛이 나니까 주의해주세요.ㅎ








연스시, 우연히 방문했는데

심지어 집에서 약간 멀어서 걸어서 가기도 애매하고

차타고 가기는 더 애매한 거리에 있는데요.

그래도 한 번 먹어보니까 너무 생각이 나서

또 가보고 싶은 가게네요.




특히 모든 음식들이 다 맛있어서,

다른 메뉴 음식들도 궁금해지는

괜찮은 일식음식점인것 같습니다.




근처에 사시는 분들이라면 한번 가보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