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호매실에 사는 친구집에 놀러갔다가,

집으로 출발전에 시원한 커피가 땡겨서 근처 카페를

찾아봤는데요. 개인적으로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파는 커피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개인이 운영하는 작은 카페를 찾다가

'차씨네콩가게'라는 카페를 찾게되었네요.





실내 인테리어도 좀 찍었으면 좋았을 것을....

사진이 음료사진 두장이 다네요.ㅎ





요즘 테이크아웃이 아니면 1회용잔을 사용하지 않는데요.

차씨네콩가게는 잔이 너무 예쁘네요.

아이스아메리카노가 시원함을 뿜고 있습니다.

그리고 가격도 착한 3천5백원..!

맛도 제가 싫어하는 원두탄맛도 거의 없고 깔끔하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