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호선 중화역과 먹골역 중간정도에 있는 오래된

해장국집 '장원정'에 다녀왔습니다. 저도 추천을 받아서 갔다왔는데요.

제가 오래된 노포 식당을 좋아하는 것을 알고

추천해준 식당이라서 부푼 기대감을 가지고 다녀왔습니다.
















식당 입구에 30년전통이라는 글자가 저를 한번 기분좋게 했고,

들어갔는데, 메뉴판에 국밥류로 가득찬 것을 보고 또 한번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워낙 국밥을 좋아해서 기대되더라구요.









식당은 그렇게 크지 않았는데, 약간 늦은 저녁시간이였음에도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고, 저희가 먹고 있는 중에도

많은 분들이 방문하시더라구요. 나름 이 동네에서는

찾는 분들이 많은 식당인가 봅니다.









주문을 하면 김치와 깍뚜기, 그리고 큼직한 고추를

세팅해주셨는데요. 김치를 보기만해도 벌써

국밥이 먹고 싶어지더라구요.









김치와 깍뚜기를 함께 주신 가위로

잘라서 먹기좋게 만들어놨습니다.

이제 국밥만 나오면 되는데요. 김치맛이

너무 궁금하더라구요.









그래서 김치랑 깍뚜기를 먹어봤는데,

이집은 진심 깍뚜기 맛집이였습니다. 깍뚜기가 너무 맛있네요.

깍뚜기만 판매한다면 사가고 싶을정도네요.









드디어 주문한 음식이 나왔는데요.

저는 양곰탕과 선지해장국을 주문했는데요.



양곰탕은 이 식당에서 국밥중에서 가장 고급이였나봅니다.

가격도 약간 더 비싼편인데 내용물이 정말 알차네요.

작지만 전복도 하나 들어있고 인삼과 대추도 들어있습니다.









무엇보다 고기도 많이 들어있어서

속이 든든해지는 느낌이네요. 이정도 국밥이라면

삼계탕에 지지않을 만한 여름용 보신 음식이네요.









그리고 함께 주문한 해장국인데요.

해장국도 국물이 정말 시원합니다.

맵지 않고 목에서 부드럽게 넘어간다고 해야할까요?

말만 해장국이 아니라 정말 술 마신 다음에

먹으면 딱일 부담없는 맛입니다.









역시 오래된 노포 식당은 거짓말하지 않네요.

한 자리에서 오랫동안 음식으로만 장사하신 분들의 실력은

인정해야하는 것 같습니다. 너무 맛있게 잘 먹었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