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춘천쪽에 볼일이 있어서 들렀다가 볼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맛있는 식당이 없을까 하면서

찾으면서 운전하다가 닭갈비집이 있어서

바로 차를 세웠습니다. 가끔은 검색으로 뭔가를 찾는 것 보다

직감으로 선택하는 것이 더 만족스러울 때가 많더라구요.

뭔가 기대를 안하고 있다가 생각보다 좋을때가

더 큰 행복이 되는 것 처럼 말이죠.








춘천하면 역시 닭갈비.



그 중에서도 저는 개인적으로 철판 닭갈비보다는

숯불 닭갈비를 좋아하는데요. 이 곳이 숯불닭갈비여서

지체없이 바로 들어가게 되었네요.







식당안이 상당히 깔끔하고 넓었는데요.

자리를 안내받아서 바로 주문하고 기다렸는데요.

깔리는 반찬이 무려 더덕부침. 그리고 제가 너무 좋아하는 명이나물까지.



그렇게 배고픔을 참으면서 닭갈비를 기다렸는데요.

닭갈비는 초벌을 해서 나오는 음식이라

보통 음식보다는 조금더 늦게 나오는 것 같습니다.









숯불을 넣어주시고, 초벌이 되어 나온

닭갈비가 등장합니다. 주인분께서 초벌이 완료되어서

3분만 뒤집다가 익혀서 먹으면 된다더라구요.



금방 구워서 먹을 수 있다는 점이 너무 좋네요.

포스팅에 사진은 없지만, 고기 아래로 깔린 숯불이 정말

좋더라구요. 숯이 정말 깨끗하고 큼직해서 불도 좋구요.








그렇게 잘 익혀서 제가 좋아하는 깻잎에

마늘을 조금 넣고 쌈을 먹으니 너무 맛있습니다.



가끔 일부러 너무 맵게 만든 닭갈비도 있던데,

이집은 간이 정말 딱 좋은 정도라서

너무 맛있게 먹었습니다.



숯불 특유의 향도 좋고, 닭껍질에서

기름이 쫙 빠져서 식감도 너무 좋습니다.








초벌만 되어서 나온 닭인데요. 다 먹고나서

추가로 주문해서 먹었습니다.



제가 워래 닭보다는 돼지고기나 소고기를 더 좋아하는데

닭고기를 이렇게 맛있게 먹어본게 얼마만인지...







모든 반찬은 무한리필인데요. 더덕만 많이 먹고 왔네요.



그리고 사진엔 없는데 이집 된장찌게가 정말 맛있습니다.

진한 된장국물색이 누가봐도 시판된장이 아니라 직접 담근 된장으로

끓인 찌게인데요. 그 안에 무를 오래 넣고 끓인 것 같은데

무를 건저서 밥이랑 먹으니 정말 밥도둑이더라구요.

된장찌게만 먹으러도 충분히 갈만한 식당입니다. 진심.









그리고 마지막 마무리는 당연히 춘천의 명물 막국수로.



막국수는 특이한 점이 최소한의 양념으로 나오는데요.

식초랑 겨자, 그리고 설탕을 양념해서 먹으라고

테이블로 주시는데 보통은 어느정도 맛이 잡혀있는 상태에서

약간 자기 기호에 맞게 넣어서 먹는 경우가 많은데

이집은 거의 다 자기가 맛을 만들어야 하더라구요.

그래도 제가 맛있게 잘 만들어서 먹었습니다.

고기와 면은 언제 먹어도 잘 어울리는 듯합니다.





아무튼 배가 고팠던 상황이 가장 음식을 맛있게 했겠지만,

그 것을 떠나서도 진심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혹시라도 볼일이 있어서 근처에 갈일이 있으면

한번 더 먹으러 가고 싶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