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용마산역 근처에서 저녁을 먹으려고 돌아다니다가 찾은 집인데요.

뭘 먹을지 메뉴를 정하면 좋았을 것을 아무 생각없이 돌아다니다가

다른사람이 먹는 닭갈비가 너무 맛있어 보여서 들어가서 먹어봤습니다.









평생 닭갈비는 철판에 볶는 식의 음식인줄 알고 있었는데,

이런 숯불에 닭갈비를 먹어보니 완전 다른 세계의 음식이더라구요.

그래서 숯불 닭갈비를 좋아하게 되었는데, 문제는 생각보다 파는 식당이 별로 없더라구요.

용마산 근처에서 제가 좋아하는 숯불닭갈비를 찾게 될 줄은 몰랐네요.



그리고 들어가보니 역시나 저만 좋아하는 게 아닌가 봅니다.

정말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딱 한자리 남아서 앉았습니다.

조금만 늦었으면 다른 메뉴로 저녁 먹을 뻔 했네요.









자리에 앉아서 주문을 하면, 반찬이랑 물을 세팅해주는데

물이 무려 생수네요. 작은 생수이지만 뭔가 대접받는 기분이 드네요.









가운데 숯불이 있어서 테이블이 그리 넓지는 않은데,

반찬은 엄청 많아서 테이블이 꽉 찹니다.

넉넉한 인심이 음식맛이라던데, 이정도면 기분 좋은 대접이네요.ㅎ









그리고 제가 가장 좋아하는 것이 주인분께서

이렇게 직접 구워주시는 것인데요. 알아서 구워주시고,

먹기 좋게 잘라주시네요.



역시 전문가가 해줘야 맛이 있더라구요.

적당히 익으면 먹으라고 말씀해주시는데 그때 먹으니까

역시나 너무 맛있습니다.









닭갈비는 역시 막국수가 필요하겠죠.?



술을 먹으려고 간거라면 안먹었을 수도 있는데

밥먹으러 들어간거라 국수는 무조건 먹었습니다.

역시나 맛있네요. 전에 막국수 먹으러 춘천에 일부러 간적이 있는데

그때 보다도 더 맛있습니다. 제 입맛에는요.ㅎ









잘 구워진 닭갈비. 아마도 다리살 같은 질감이네요.

껍질이 얇고 살이 보들보들하네요. 양념도 너무 맵지 않고

딱 적당해서 사실 밥으로 먹기보다는 술안주로 딱인 것 같습니다.



다음번에는 금요일이나 주말에 가서 안주로 먹어야겠어요.









같이 주신 부추랑도 잘 어울리고

깻잎에도 잘 맞고, 무쌈이랑 먹어도 좋네요.

역시 닭은 숯불닭갈비로 먹는것이 가장 잘 맞는 것 같습니다.









매장 사진도 한정 정도 찍고 싶었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엄두가 안나네요. 벽에 있는 메뉴판도 가격이랑 찍고 싶어도

바로 앞에 사람이 있어서 포기했습니다.



제 생각에는 이미 숯불닭갈비 맛으로 근처 사시는 분들에게는

유명한 가게인것 같습니다. 평일에 갔는데도 좁은 매장에 사람들이 정말 많이 있습니다.

옆 테이블이랑 너무 가까운 점이 이 가게의 유일한 단점이겠네요.



하지만 이정도 가격에 이정도 맛이면

앞으로도 가끔 생각나서 갈것 같아요..ㅎ



















댓글
댓글쓰기 폼